농협은행은 19일 이경섭 행장(가운데)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서 ‘카페인브랜치’ 개념의 특화점포인 역삼금융센터 개점식을 열었다.

개인금융과 기업금융을 모두 취급하는 기존 역삼금융센터를 특화점포로 이전 개장했다. 1층 객장 내부에 '디 초콜릿 커피 앤드’ 카페가 입점했다. 이를 통해 은행 지점을 단순 금융서비스 제공 공간에서 지역주민들의 만남과 휴식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점포는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을 해왔다”며 “새로운 형태의 점포를 적극 도입해 더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와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