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25명 '특별수사본부"로 격상
검찰이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정치공작 의혹 등을 수사하는 수사팀에 검사 8명을 충원하면서 25명 규모의 수사팀을 갖췄다. 사실상 특별수사본부 체제로의 전환이다.

서울중앙지검은 2차장 산하 국정원 수사팀을 재차 보강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관련 수사는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가 맡고 있다. 당초 규모는 10여 명이었다. 지난 9월 말께 외사부 검사들을 추가 투입하며 15명 안팎으로 수사팀 규모를 키웠다. 이번에 8명가량이 늘어나면서 수사팀은 25명 규모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2013년 문을 닫기 전까지 20명 안팎 규모였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비견되는 ‘화력’이다.

수사 대상은 민간인 댓글부대, 블랙리스트,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활동 등이다.

대규모 수사팀 출범을 두고 검찰이 청와대와 ‘코드 맞추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청와대 ‘하명수사’에 집중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시각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