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오른쪽)이 중국 패션 예술 등 문화계를 총괄하는 정부 인사와 미국 뉴욕주립대 산하 FIT 총장 등을 잇따라 만나 글로벌 사업 확대와 패션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 강화 등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지난 13일 룽위샹(龍宇翔) 중국국제문화방송통신센터 주석(장관급·왼쪽)을 만난 데 이어 17일엔 조이스 브라운 뉴욕주립대 FIT 총장과 환담했다. 룽 주석은 형지가 운영 중인 부산 아트몰링을 방문해 최 회장과 한·중 문화 협력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형지가 인수한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까스텔바쟉의 중국 등 해외 진출 전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인천 송도에 있는 한국뉴욕주립대가 예술·디자인 전문학교인 FIT를 유치한 것을 계기로 방한한 브라운 총장은 FIT와 형지 간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 형지 인턴십 프로그램에 FIT 서울캠퍼스 학생들을 참여시키는 등 구체적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