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례총회에서 뽑혀…2018년엔 회장
포스코는 '올해의 혁신상' 받아
권오준 포스코 회장(왼쪽)이 세계철강협회 부회장에 선임됐다.

권 회장은 지난 1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7 세계철강협회 연례총회’ 이사회를 통해 회장단에 합류했다. 부회장으로 회장단에 처음 이름을 올린 권 회장은 협회 규정에 따라 내년에 회장직을 맡는다.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선임되면 1년차 부회장, 2년차 회장, 3년차 부회장 임기를 수행하도록 돼 있다. 올해 새 회장단에는 직전 부회장이던 일본 신일철주금의 고세이 신도 사장(오른쪽)이 회장에, 직전 회장이던 존 페리올라 뉴코어 사장이 부회장에 선임돼 권 회장과 함께 세계철강협회를 이끈다.

권 회장은 사장 시절인 2012년부터 세계철강협회 기술분과위원장으로 활동해왔다. 2014년 포스코 회장에 취임한 이후에는 협회 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 위원을 지냈다. 업계 관계자는 “권 회장이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에 입성하면서 업계 주요 현안에서 발언권이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사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교류와 판매에도 힘이 실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포스코는 협회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수상해 의미를 더했다. 이 상은 세계철강협회 회원사 중 기술 또는 환경 측면에서 가장 혁신적인 업적을 이뤄낸 철강사에 수여하는 상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