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사옥에 북카페 오픈

SK네트웍스가 서울 남대문로 명동사옥에 사내 도서관 카페를 열고 구성원들의 지식과 감성 충전, 소통과 힐링이 어우러지는 창의적 기업문화 조성에 나선다고 18일 발표했다.
SK네트웍스의 도서관 카페 이름은 ‘채움(CHEOOM·사진)’이다. ‘창의적이고 행복한 모험가의 공간(Creative & Happy Explorer’s Room)’에서 따왔다. 자유롭고 창의적인 소통을 통해 지식과 경험, 아이디어를 채움으로써 고객 가치를 높여가는 공간이라는 의미다. 올해 초부터 9개월간의 준비 끝에 탄생했다.

최고경영자(CEO) 추천 도서, 사내 포럼별 추천 도서, 구성원 기증 도서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도서 3700여 권이 구비돼 있다. 도서 안에 커피 무료 이용권 등 쿠폰, 구성원들이 수기로 쓴 추천글을 비치해 책 읽는 재미를 더했다. 이 밖에도 △자회사인 SK매직의 생활 환경 가전제품 전시 공간 △사내외 전문가를 초빙해 고객 생활, 상품서비스, 경영 트렌드 등에 대한 강연을 하는 ‘채움 콘서트’ △가상현실(VR), 아이패드, 인공지능 스피커를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기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채움 도서관 카페에서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를 채워 넣고 진정한 고객 가치 증진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 2월부터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CEO와 함께하는 포럼을, 7월부터 매주 채움 콘서트를 여는 등 소통 경영의 보폭을 넓히고 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