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제시한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에 대해 중견기업계는 "초유의 성장패러다임 전환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최저임금 인상·근로시간 단축 등 사회적 논란이 있는 일부 계획은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18일 평가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3차 일자리위원회에서는 일자리 인프라 구축, 민간일자리 창출, 일자리 질 개선 등의 내용이 담긴 일자리정책 5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중견기업연합회는 "우리 경제의 생존과 재도약을 이끌 일자리 창출 기반 구축 필요성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인식과 진정성에 공감한다"며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 시스템 전환을 시작으로 일자리의 양과 질을 확보하기 위한 세부 과제가 차질없이 추진된다면 단기적 성과를 넘어서는 초유의 성장패러다임 전환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연합회는 또 "'중견기업 정책혁신 범부처 TF'를 통한 중견기업 정책혁신방안 마련, 2022년까지 추진될 중견기업 성장디딤돌 강화 정책 등은 성장걸림돌 해소 중심의 지원이 아닌 육성·발전으로의 중견기업 정책 변화를 감지케 한다"며 "일자리 창출의 핵심으로서 중견기업에 대한 합리적 인식 변화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합회는 "최저임금 1만원 달성, 주 52시간 근로 확립 등 일자리 질 개선을 위한 일부 원칙과 과제는 오히려 일자리의 양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로드맵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추진 과정에서 기업 현장의 현실을 면밀히 살펴 정책의 이상과 현실이 괴리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