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 빠르기·직진안정성 향상
야마하골프가 제품 품질에 감성을 결합한 2018 리믹스(RMX) 신제품(사진)을 공개했다. 공 빠르기와 직진안정성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 악기의 감성을 클럽에도 적용했다.
제품은 상급자용 ‘리믹스 118’과 초중급자용 ‘리믹스 218’, 투어 모델인 ‘리믹스 018’로 구성돼 있다. 이번 리믹스 시리즈의 가장 큰 특징은 ‘헤드턴 에너지 구조’와 ‘사운드 리브’다. 드라이버는 헤드턴 에너지 구조로 공의 초속을 높였다. 또한 저중심 헤드구조로 비거리를 늘렸고, 새로운 ‘액티브 솔’을 통해 다양한 지형에서도 클럽이 땅에 박히지 않고 쉽게 빠져나올 수 있도록 만들었다.

드라이버 헤드 내부에는 사운드 리브를 적용했다. 바이올린과 같은 악기에 사용하는 사운드 리브는 불필요한 진동을 잡아주고 음향의 질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사운드 리브는 클럽에서도 진동을 잡아주면서 맑고 경쾌한 타구음을 만들어낸다는 게 업체 측 설명.

투어 모델인 018 아이언은 연철 단조 방식으로 만들었다. 연철을 2% 더 부드럽게 하는 ‘소둔 제법’을 사용한 것이다. 소둔 제법은 딱딱함 속에 부드러움을 겸비한 일본도(刀)를 만드는 기법이다. 완성된 일본도를 다시 가열한 뒤 상온에서 천천히 식힌다. 야마하골프 관계자는 “급격하게 냉각시키면 딱딱해져 타감이 떨어진다”며 “소둔 제법을 통해 단단하면서도 부드러운 클럽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