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가 임기 중 늘리기로 한 공무원 17만4000명 중 60% 가량을 안전 분야에서 증원하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공무원 세부 증원 계획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국가직에서 10만500명, 지방직에서 7만3500명을 늘리기로 했다.
국가직은 근로감독관, 집배원, 감염병 대응인력 등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증원 규모가 3만110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군 부사관(2만6400명), 경찰(2만3000명), 교원(2만명) 순이었다. 지방직도 가축 전염병 대응인력 등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충원이 3만4500명으로 가장 많고 소방 공무원(2만명), 사회복지 공무원(1만9000명)이 뒤를 이었다. 국가직·지방직 생활안전 분야 공무원, 경찰, 소방관을 합치면 안전 분야에서만 전체의 62%에 달하는 10만8600명의 공무원이 늘어난다.

일자리위는 또 현 정부 임기 중 보육, 요양 등 사회 서비스 일자리 34만개를 늘리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공기업 인력 충원, 근무시간 단축을 통해서도 추가로 3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의 연장선이다.

일자리위는 공공 일자리 창출이 국민 삶에 미치는 영향을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했다. 예컨대 화재 신고시 소방 차량 도착시간은 현재 평균 7분26초에서 2022년에는 7분 이내로, 경찰의 범죄 현장 출동시간은 6분51초에서 5분40초 이내로 단축된다.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 비율은 13.6%에서 40%로 높아지고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비율은 19.5%에서 10% 이하로 낮아진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