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6자 수석대표 협의도 이어져…3국 긴밀한 공조 과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내달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한미일 3국은 18일 오후 서울에서 외교차관협의회를 열고 대북 정책을 조율했다.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제7차 3국 외교차관 협의회를 열었다.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을 앞뒀던 지난 1월 초 워싱턴에서 열린 이후 9개월 만이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3국 차관은 북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한 현재 상황을 평가하고 한국 정부가 강조하는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방안, 북핵 및 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3국간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핵보유 셈법을 바꾸기 위한 제재·압박 강화 측면에서 대북 제재 이행의 열쇠를 쥔 중국의 대북 영향력 행사를 견인하는 방안도 의제에 오를 것이라고 정통한 소식통이 전했다.

차관들은 협의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협의 내용을 설명한다.

3국 차관협의회에 이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도 별도의 3자 협의를 개최한다.

윤 대표와 가나스기 국장은 자국 부장관과 차관을 수행해 방한했다.

한미일 3국의 외교차관 협의와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가 같은 날 이뤄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북핵 문제 향배에 분수령이 될 트럼프 대통령의 내달 초 한중일 등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3국이 긴밀히 의견을 조율하는 모양새를 보이게 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스기야마 차관을 만난 자리에서 "한미일간 북핵 문제를 놓고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성공 해결의 하나의 큰 관건"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