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기술력+YG 역량 '시너지' 기대
중장기적, 차별화된 글로벌 뮤직 서비스 예정

국내 대표적인 포털업체인 네이버와 대표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YG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 YG PLUS가 손을 잡았다.

18일 양사에 따르면 네이버YG PLUS는 국내외 음악 산업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네이버가 보유한 기술력과 글로벌 서비스 경험, YG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역량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구상 중에 있다. YG PLUS는 음악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전문 인력을 영입하는 등 사업 역량을 집중한다.

우선 양사는 인프라 구축 작업부터 시작한다. 대규모 음원을 확보하고, K팝을 포함한 다양한 음악 장르에 대해 풍부한 메타 데이터베이스(DB)를 정교화 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렇게 확보된 대규모 음원은 우선적으로 네이버 뮤직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글로벌 메타 DB가 구축되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추천 기술도 한층 고도화 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박선영 V&엔터셀 리더는 "이번 글로벌 음악 서비스 인프라 구축 작업은 네이버YG PLUS가 함께 추진하는 음악 사업의 첫 행보"라며 "전략적 파트너로서 앞으로 다양한 협업을 통한 사업적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민석 YG PLUS 대표는 “K팝의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와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네이버와 함께 다양한 음악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다각도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