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한경DB

고현정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이진욱을 언급했다.

고현정은 17일 부산 해운대구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열린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관객 대상 행사에서 "이진욱이 부산에 너무 오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이진욱은 지난해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이후 진실공방을 벌이면서 연예계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지만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을 통해 스크린에 복귀했다.

하지만 고현정은 "이진욱이 두렵다고 하더라"면서 그가 대중 앞에 나서는 데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전했다.

이광국 감독은 "캐스팅 과정이 일반적이지는 않았다"면서 "이 영화는 경유(이진욱 분)를 시작으로 경유의 흐름을 타고 가는 이야기인데 유정(고현정 분)부터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진욱과 고현정을 함께 놓았더니 그림이 좋아 보였다"고 캐스팅 배경을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