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토정보공사(LX·사장 박명식)가 지적(地籍)사업을 기반으로 한 공간정보산업의 동반성장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LX는 지난 40년 간 국가 차원의 지적측량을 수행하며,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데 노력해왔다. 공간정보 관련 법률의 개정에 따라 2년 전 사명 변경과 함께 공간정보산업의 육성과 상생발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LX는 2014년 대한측량협회, 한국지적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2015년 ‘공공기관 3대 분야 기능조정 추진방안’에 따라 지적확정 측량을 민간에 이양했다. 또 품질관리(기술심사) 지원과 기준체계를 마련 중이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민간 일감 불법 싹쓸이’ 논란에 대해 “법에 근거해 공간정보 분야 신산업을 수행해 왔지만 앞으로 민간 분야 관련 사업은 민간업체가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LX는 또 준정부기관 처음으로 ‘창업지원 상생 서포터즈’를 도입해 공간정보를 활용한 아이디어로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금과 공간정보창업지원센터 입주기회 등을 제공했다. 일반 국민에게까지 창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공간드림센터’를 전국에 구축할 계획이다.

LX는 전북 지역 내 중소기업과 공간정보 분야의 중소기업의 실질적인 경쟁력 제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상생 희망펀드를 40억원 조성, 지난해에만 12개 기업을 지원했다.

박명식 사장은 “새 정부 혁신성장의 기조에 맞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공간정보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정부 정책 아래 공공기관과 민간의 역할을 명확히 분담해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