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최근 북한의 모든 아동 학생들에게 축구공을 1개씩 지급하라고 지시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배경에 체육과 국위선양을 연결지어 국민의 지지를 얻으려는 의도가 있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 전역에 롤러스케이트장, 승마장, 스키장 등을 건설하고 있으며, 2012년 11월에는 국가체육지도위원회를 창설해 체육교육 행정에 힘을 쏟고 있다.

북한 축구는 2016년 17세 이하(U-17)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하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에 출전하는 등 선전하고 있다.

북한은 2013년 5월 평양국제축구학교를 개교하기도 했다.
북한의 의무교육제도는 유치원 1년·초등학교 5년·초급중학교 3년·고급중학교 3년의 12년제로, 김 위원장의 지시가 이행되려면 100만개의 축구공이 필요하다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로 김정은 위원장의 축구공 지급 지시는 실현되지 않고 있다.

아사히는 한국의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의 말을 빌어 북한이 축구 유니폼은 만들 수 있지만 특수 기술이 필요한 축구공과 축구화는 제조할 능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남북은 평양에 축구용품을 생산하는 공업단지를 건설하는 쪽으로 협의를 진행하기도 했지만 2010년 대북 제재 강화로 실현되지 못했다.

호주 정부의 경우 다음달 자국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전과 관련해 북한팀에 비자를 내주지 않기로 했다고 최근 발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