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균 /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성균이 "고두심 선생님이 실제 엄마 같았다"며 촬영장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채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김성균은 "엄마랑 같이 있으면 배고픈 일은 없지 않나. 고두심 선생님은 현장 스태프들이 배고픈 모습을 못 보는 분"이라며 "먹을 걸 스태프들 입에 계속 넣어주신다"고 전했다.
유선은 "선생님과 촬영을 하면 각종 지역 특산품들을 먹을 수 있다. 스태프들이 같이 먹을 수 있도록 넉넉하게 미리 주문을 하시더라. 정겹고 푸근했다"고 덧붙였다.

박철민 또한 "고두심 선배님의 집이 궁금할 정도"라며 "얼마나 돈을 버시는지, 음식이 남아도는지 궁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채비'는 30년 내공의 프로 말썽쟁이 인규(김성균 분)를 24시간 케어하는 프로 잔소리꾼 엄마 애순(고두심 분)이 이별의 순간을 앞두고 홀로 남을 아들을 위해 특별한 체크 리스트를 채워가는 과정을 그린 휴먼 드라마다. 오는 11월 2일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