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71% 증가…서울·경기 각각 140%↑

11월에 전국에서 4만8천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2000년 이후 11월 분양 물량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올들어 월간 분양물량으로도 최대다.

18일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11월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총 90개 단지, 4만8천870가구(주상복합 포함, 조합원 분양물량 및 임대아파트 제외)로 조사됐다.

2000년 이후 11월 분양물량을 놓고 봤을 때 지난 2015년 11월(5만7천233가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작년 11월(2만8천561가구)보다는 71.1%(2만309가구) 증가했다.

2000년 이후 11월 평균 분양물량은 2만5천912가구였다.

지역별 11월 분양물량은 ▲ 수도권 48개 단지, 2만6천509가구 ▲ 5대 광역시 20개 단지, 1만286가구 ▲ 지방 중소도시 22개 단지, 1만2천75가구이다.

서울, 경기는 작년 동월 대비 각각 140% 증가했다.
서울은 12개 단지 5천675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이중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단지가 10곳이나 된다.

서울에선 고덕 아르테온(고덕주공3단지, 1천397가구),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거여2-2구역, 379가구), 당산 아이파크 퍼스티어(당산 상아·현대아파트, 165가구), 힐스테이트 클래시안(신길9구역, 701가구),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응암2구역, 525가구) 등이 11월에 분양된다.

경기도는 32개 단지 1만9천657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하남 감일 포웰시티(B6·C2·C3블록, 2천603가구), 고양 향동 A3블록(1천59가구), 운정 화성파크드림(1천47가구), 동탄2신도시 C11블록 롯데캐슬(주상복합, 948가구), 성복역 롯데캐슬 파크나인(534가구) 등이 분양된다.

인천은 송도 SK뷰 센트럴(주상복합, 299가구) 등 4개 단지 1천177가구가 분양된다.

5대 광역시에선 20개 단지 1만286가구가 공급된다.

이중 부산에서만 45.4%에 달하는 4천674가구가 분양된다.

이어 광주(4곳 3천506가구), 울산(3곳 1천172가구), 대구(3곳 934가구), 대전(1곳 420가구) 순이다.

부산에서는 부산 서면 아이파크(전포2-1구역, 1천225가구), 연산 롯데캐슬 골드포레(연산6구역, 667가구), 광안자이(광안1구역, 170가구) 등이 주요 분양 단지다.

지방 중소도시의 경우 22개단지 1만2천75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