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작권 환수, 시기 맞지 않아…전술핵 재배치도 바람직하지 않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8일 "남북대치 상황에서 미국을 비판하거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철수 입장을 내보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4월회 주최로 열린 초청 특강에서 '국제사회에서의 한국의 위상과 우리의 자세'를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쟁은 총으로 싸우는 것뿐 아니라 심리전도 중요한데 우리가 분열하는 모습을 보이면 심리적인 면에서 패배한 것"이라며 "대낮에 미국을 비판하거나 사드를 철수하라고 계속 입장을 얘기하는 것은 북한과 대치 상황에서 취할 행동이 아니다"라고 했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에 대해서도 "'과연 적절한 때냐' 하고 생각한다"고 말해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반 전 총장은 또 "자존심으로 보면 우리가 전시작전통제권을 다 가져야 하겠지만, 이는 현재와 같이 남북관계가 위중할 때보다는 평시에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미연합사령부가 미군과 한국군이 사령관과 부사령관을 각각 맡아 체제가 공고히 돼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의 핵 개발에 맞서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현재 공직에 있지 않고 유엔 사무총장에서 물러난 상태여서 개인적 의견이라는 전제 아래 "이 문제를 다시 거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미국이 우방국들에 핵우산을 제공하는 상황이고 핵우산이 잘 지켜지고 있다"면서 "나는 1991년 전술핵을 철수할 당시 실무 협의를 했고, 미국에서 전술핵 철수 통보를 가장 먼저 받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아주 위상이 높은데도 국제식량위기 등에서 기여액은 무척 적다"면서 "유엔이 추진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에서도 한국이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한 국가인데도 관심이 별로 없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최근 연세대에 '반기문지속가능성장센터'를 개소한 데 이어 내년에는 유엔본부가 있는 오스트리아 빈에 '반기문세계시민센터'를 열 계획이라고도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