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씨콜드플러스'
최근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찾아오면서 목감기에 걸려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아졌다. 계절이 겨울로 바뀌는 늦가을에는 인두와 후두에 감기바이러스 감염으로 목감기, 즉 급성 인·후두염이 발생하기 쉽다. 콧물과 기침 등 가벼운 감기에서 시작되더라도 방치하면 호흡기 손상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
대웅제약은 이런 환절기 감기 환자들에게 ‘씨콜드플러스’를 추천한다. 감기에 걸리면 백혈구 속 비타민C가 감소해 평소 권장량보다 많은 양이 필요하다. 씨콜드플러스는 아세트아미노펜 등 감기 증상을 완화하는 성분뿐 아니라 비타민C 500㎎을 함유하고 있다. 이는 사과 35개, 귤 9개, 레몬 7개를 먹어야 섭취할 수 있는 양이다. 비타민B도 함유돼 면역기능 강화와 각종 감기 증상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씨콜드플러스는 주간용과 야간용으로 나와 감기약 성분으로 졸리거나 나른해지는 부작용을 최소화했다. 증상에 따라 종합감기약 ‘씨콜드플러스’, 코감기약 ‘씨콜드플러스노즈’, 목감기약 ‘씨콜드플러스코프’ 등 세 가지 제품을 선택해 복용할 수 있다.

목에 염증이 생기거나 쉰 목소리가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증상을 완화하는 스프레이 제제도 고려해볼 만하다. 최근에는 미세먼지나 대기오염이 심해지면서 호흡기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대웅제약의 ‘모겐쿨 스프레이’는 천연 유래 항염 성분과 항균 작용 성분을 통해 목의 통증을 완화하고 쉰 목소리, 구내염 등의 치료에 도움을 준다. 천연 솔 향이 상쾌한 느낌을 주고 휴대도 간편하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제약사 및 바이오기업 등 헬스케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신문 바이오헬스부 겸직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