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모드콜플루'
환절기에는 감기 환자가 눈에 띄게 늘어난다. 감기는 증상에 맞는 적절한 처방으로 신속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의들은 감기를 치료할 때 수분을 채워주기 위해 물과 차(茶)를 많이 마실 것을 권장한다. 약을 복용하면서 수분을 보충할 수 있는 ‘물에 타 먹는 감기약’이 각광받고 있다. 감기약 성상이 가루 형태로 만들어져 차처럼 물에 타서 복용하는 제품이다. 뜨거운 물과 함께 마시기 때문에 체내 흡수가 빨라 신속한 효능을 볼 수 있다.
차처럼 마시는 대표적인 감기약으로는 종근당 ‘모드콜플루’가 있다. 모드콜플루는 레몬차의 맛과 향을 더한 건조시럽 형태의 감기약으로 시간대별로 복용하는 낮 건조시럽과 밤 건조시럽 2종으로 구성돼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해열진통 성분과 코막힘 증상 완화를 위한 비충혈제거제가 들어 있어 복합적인 감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모드콜플루 낮 건조시럽에는 중추성 진해제인 덱스트로메토르판브롬화수소산염을 고함량으로 처방해 기침을 억제하는 효과를 강화했다. 야간용 제품인 밤 건조시럽에는 강한 진정작용과 항콜린작용을 하는 디펜히드라민염산염을 처방, 비강 내 점액분비를 줄이고 진정 작용으로 감기 증상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물에 타서 복용하기 때문에 위장관계 부작용이 적은 게 장점이다. 스틱형 포장으로 휴대하기도 편하다. 종근당 관계자는 “모드콜플루는 다양한 시간대와 증상에 맞춰 복용할 수 있는 맞춤형 감기약으로 소비자의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