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최고영예 훈장 수상
신기술 개발 및 글로벌 시장 개척…경제발전 기여한 공로 인정받아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LG전자 최고경영자(CEO) 대표인 조성진(趙成珍) 부회장이 기업인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조성진 부회장은 18일 한국생산성본부 주관으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1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금탑산업훈장은 국가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뚜렷한 자에게 수여되는 정부포상으로 훈격이 가장 높다.

조 부회장은 1976년 금성사 전기설계실에 입사한 후, 40여 년간 가전사업에 몸담아 왔고 명실공히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손꼽히며 가전장인(家電匠人)으로 불리고 있다. 끊임없이 신기술을 개발하고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 등 우리나라의 가전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데 크게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실제로 LG만의 끊임없는 혁신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통해 차원이 다른 고객 가치를 제공했다. 'LG 가전'은 세계 최고의 가전 브랜드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조 부회장은 협력회사와의 상생(相生) 관계 구축 및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앞장서 왔다. 그는 평소 “고객과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약속인 품질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제품 개발을 시작하는 단계부터 협력회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이번 수상에 대해 “금탑산업훈장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전자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LG 브랜드를 고객이 열망하는 글로벌 1등 브랜드로 키우고 있다. 또한 LG전자 全 사업에 1등 DNA와 혁신 DNA를 이식해 모바일, 에너지, 자동차 부품에서도 가전에서와 같은 성공 방정식을 만들 계획이다. 제조회사의 본질은 제품에 있으며, 품질은 절대 타협할 수 없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