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까지… 인터넷·모바일뱅킹 고객 수수료 면제도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은 오는 31일까지 인터넷·모바일뱅킹을 통한 해외송금 이용자에게 환율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해당 기간 인터넷뱅킹이나 모바일뱅킹을 통해 해외송금을 하는 한국씨티은행 고객이라면 누구나 조건 없이 90%의 환율 우대를 받을 수 있다.

현재 한국씨티은행은 디지털 채널을 통해 해외송금을 하면 송금수수료(전신료, 중개은행 수수료, 수취은행 수수료 제외)를 면제해 주고 있으며, 이번 환율 우대 이벤트를 통해 고객들은 더 유리한 조건에서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의 등장으로 저렴한 해외송금 서비스가 나오고 있지만 서비스 국가나 송금에 소요되는 시간 등 일부 제한이 있을 수 있는데, 한국씨티은행은 더 많은 국가로 안정적인 송금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달까지 파격적인 90% 환율 우대에 수수료 혜택을 줘 고객에게 가장 경쟁력 있는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씨티은행은 씨티은행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송금인과 수취인이 모두 씨티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는 경우 ‘씨티은행 글로벌 계좌이체’를 통해 보다 좋은 조건의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실시간 송금을 통해 수취인이 송금액을 바로 찾을 수 있도록 해주고 송금 수수료, 전신료, 중개은행 수수료, 그리고 수취은행 수수료와 같은 수수료도 전혀 부과하지 않는다. 씨티은행 글로벌 계좌이체 서비스는 지점뿐만 아니라 거래외국환은행 지정등록이 돼 있으면 지점 방문 없이 평일 오전 9시1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을 통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 거래한 글로벌 계좌이체 내역이 있다면 한국씨티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호주,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일본, 필리핀, 태국, 바레인, 대만, 아랍에미리트, 폴란드, 영국, 미국, 콜롬비아 등 18개국에 서비스 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