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 기업인이 이끈다

"소비자가 원하면 뭐든 한다"
베저스, 일자리 38만개 창출
한국 혁신성장의 벤치마킹 모델
“아마존시로 개명하겠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위성도시 스톤크레스트는 아마존이 제2 본사를 현지에 둔다면 시 이름을 아마존으로 변경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현지시간)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주지사는 아마존이 뉴어크시를 선택하면 70억달러(약 7조9000억원)의 세제 혜택을 주겠다고 제시했다. 아마존은 19일 제2 본사 유치 신청을 마감한다. 유치 전쟁에는 북미 100여 개 도시가 뛰어들었다.

아마존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통한다. 미국 가정 58%가 아마존 온라인 거래를 통해 물건을 구매한다. 오프라인 소매유통업체 월마트, 코스트코, 타깃은 연합체를 결성해 대항하기로 했다.
또 미국인 55%가 첫 상품 검색을 아마존에서 시작한다. 구글 등 다른 검색 엔진은 28%에 불과하다. 다음엔 누가 ‘아마존드(Amazonned·아마존에 의해 파괴된다는 뜻의 신조어)’ 대상이 될지 이목이 쏠린다.

아마존은 경영학 교과서까지 다시 쓰고 있다. ‘이윤은 안 내도 된다’ ‘소비자가 원하면 뭐든 한다’는 원칙으로 성공을 일군다. ‘파괴적 혁신’은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저스가 이끌고 있다. 고객 만족을 넘어선 고객 집착, 도전, 장기적 비전을 중시하는 베저스의 기업가정신이 엔진이다.

아마존 주가는 상장 이후 약 670% 뛰었다. 임직원은 올 6월 말 기준 38만2400명으로 2010년(3만3700명)에 비해 열 배 이상 증가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11일 ‘혁신창업국가’라는 혁신성장론을 내놨다. 혁신성장은 기업가가 이끈다는 사실을 아마존이 극명하게 보여준다.

시애틀=송형석 특파원/뉴욕=김현석 특파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