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ADEX 참석…독자 방위산업 역량 확보 주문
방산업체 부스 찾아 격려

"우방과 방산협력 공동체 구축
내수형 방산서 수출산업 도약…고부가가치 미래산업으로 육성
혁신기업 국방사업 문턱 낮춰 R&D 강화
민·군 융합 촉진…대·중소기업간 상생 정착시킬 것"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 개막식에 참석해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오른쪽)의 안내를 받으며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왼쪽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왼쪽 두 번째는 이재명 성남시장.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17’에 참석해 첨단무기 체계의 조기 전력화를 통한 자체 방위산업 역량 확보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는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강한 안보, 책임 국방을 실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방위산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 이어 초음속비행기인 T-50과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 F-15K 등의 시험 비행을 관람한 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 연합정밀, LIG넥스트 등 방산업체 부스를 차례로 찾아 각종 무기체계의 국산화 및 수출 실적 등에 관심을 보였다.

“방산, 내수형에서 수출형으로 도약”

문 대통령은 “방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게 시급하고, 이제 우리 방위산업도 첨단무기 국산화 차원을 넘어 수출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고부가가치 산업인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더 많은 일자리로 이어지고, 방위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전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위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정부 차원의 ‘화끈한’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위산업의 수출산업화를 이루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무기체계 수출이 수출에서 끝나지 않고 우리 군의 운영 경험 공유로까지 이어지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선진 방위산업의 핵심은 창의와 혁신”이라며 “정부는 우수한 기술과 품질을 가진 혁신적인 기업들이 국방사업에 진입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문턱을 낮추고, 견실한 국방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고 방위산업에서도 대기업·중소기업 간 올바른 상생 구조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방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포함해 국방 분야 R&D 지식재산권의 과감한 민간 이양을 통한 민·군 융합의 중소·벤처기업 육성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거 방산비리 사건을 지목하면서 “정부부터 반성하고 달라지겠다”며 “방위산업의 투명성·전문성·공정성·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강도 높은 노력을 할 테니 기업도 더욱 투명한 경영으로 거듭나 달라”고 주문했다.

‘수출 전도사’ 자처한 문 대통령

문 대통령이 이날 방위산업의 첨단 수출산업 육성 의지를 밝힌 데 이어 업체 부스를 일일이 찾아 격려하자 방산업계는 한껏 고무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ADEX 참가 기업 중 최대 규모(1600㎡)인 한화그룹 통합 부스에 예고 없이 방문, 25분간 머물며 외국 바이어들에게 무기를 직접 홍보했다. 문 대통령은 신현우 한화테크윈 사장으로부터 (주)한화, 한화테크윈,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지상방산의 제품을 차례로 소개받았다. 설명이 끝나자 문 대통령은 부스를 찾은 아랍에미리트(UAE)의 한 방산업체 사장에게 다가가 악수를 나누며 “한화의 차기 다련장 ‘천무’는 정말 훌륭하다. 잘 봐달라”고 제품을 홍보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대통령이 취임 초기에 ADEX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대통령의 격려로 많은 해외 바이어의 마음도 움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KAI 부스에도 15분간 머물며 장성섭 사장 직무대행(부사장)으로부터 미국 수출을 추진하는 고등훈련기 ‘T-50A’와 국산 헬기 ‘수리온’에 대해 설명을 듣고 T-50A 시뮬레이터도 직접 체험했다.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ND)의 핵심 무기를 공급하는 LIG넥스원 부스에도 들려 권희원 사장의 설명을 들었다.

방산업계에선 이날 문 대통령의 ADEX 참관 소식을 접하고 처음엔 다소 떨떠름한 반응을 보였다. 새 정부 출범 후 KAI에 대한 검찰 수사와 금융감독원 감리, (주)한화, 한화테크윈 등에 대한 국세청 특별조사, LIG넥스원에 대한 방사청의 제재 등이 잇따르자 업계는 정부의 방위산업 육성 의지를 의심했기 때문이다.

방산업계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의 말과 행동이 정책으로 이어져야 할 것”이라며 “방산업체 관련 수사나 조사도 속히 마무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손성태/안대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