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대화 선호…변하지 않을 것
비핵화 의지 선행돼야 가능" 강조

북한 "미국 적대 중단없인 협상 없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북핵 해법과 관련해 “외교적 해법이 미국 정부 전체의 대북정책 접근법”이라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 인터뷰를 하고 “우리는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선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교는 우리의 최우선 접근법이고, 선호하는 접근법”이라며 “미국 정부 전체가 그런 접근법을 추진하고 있고 이것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정부가 북핵 해결 옵션으로 군사행동 가능성과 외교적 해결을 놓고 혼재된 시그널을 내보내고 있는 것과 관련, 정책의 우선순위를 확실히 밝힌 것이다.

노어트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핵무기를 실험하고 있는 시점이어서 대화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바로 그 점이 우리가 평화적인 압박 작전을 계속 추진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에 먼저 대화를 시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대화에 진지함을 보일 때, 비핵화 의지를 보여줄 때 우리는 북한과 앉아서 대화하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18일 열리는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와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의제에 대해 “회담의 가장 중요한 분야는 북한 문제, 즉 북한을 비핵화로 밀어붙이는 ‘평화적인 압박 작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과 ‘미·일 경제대화’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미국은 외교적이고 경제적인 수단을 통한 평화적 해법과 오랫동안 추구해온 ‘핵 없는 한반도’라는 목표 달성을 희망한다”며 “평양의 정권을 겨냥해 전방위적인 미국의 힘을 계속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룡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유엔 군축위원회에 참석, 북한의 핵·미사일을 “되돌리거나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전략 자산”이라며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과 핵 위협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면 우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결코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