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의원, 2016년 하반기 채용비리 의혹 제기

인사팀에서 추천명단 작성
금감원 간부·VIP 고객 등 자녀·친인척 모두 합격 처리

우리은행 "블라인드 면접으로 특혜는 불가능" 해명
금감원장 "검찰 수사의뢰"
우리은행이 지난해 하반기 신입행원 공채에서 금융감독원 임원과 국가정보원 직원, 거액 기관 고객은 물론 전 행장과 전 부행장 등의 청탁을 받고 16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신입행원 150명 중 10%가 넘는 비율이다. 우리은행이 ‘현대판 음서제’를 공공연히 운영하다 발각된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은행권 채용 과정을 검토하고 비리가 발견되면 검찰에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7일 금감원 국정감사장에서 ‘2016년 우리은행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및 결과’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심 의원은 “이 문건은 우리은행 내부에서 작성했으며 특혜 채용 내용이 상세히 담겨 있다”고 밝혔다.

이 문건에는 16명의 공채 지원자 이름, 연령, 성별, 출신학교는 물론 자녀 및 친인척, 지인 등 관련 정보와 우리은행 추천인, 채용 결과까지 상세히 적혀 있었다. 국가정보원 직원 자녀, 국기원장 조카, 전 행장 지인 자녀 등으로 우리은행 전·현직 간부들의 추천을 받아 모두 ‘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심 의원은 이날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4명에 대한 정보를 일부 공개했다. 예를 들어 이상구 금감원 부원장보 요청으로 우리은행 본부장 OOO의 추천을 받아 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지원자의 관련 정보란에는 ‘국가정보원 백OO 자녀’라고 적혀 있고, 추천인에 OOO그룹장이라고 명시돼 있다. 심 의원은 “우리은행이 임직원 자녀 역차별 금지를 위해 5% 가이드라인을 두고 채용한다고 들었는데 이 명단에는 우리은행 전 행장 OOO의 추천을 받아 전 행장 지인 자녀까지 특혜 채용됐다”고 지적했다.

우리은행에 거액을 예치하고 있는 VIP 고객 자녀도 상당수 포함됐다. 국군재정단 연금카드 담당자 요청을 통해 우리은행 부장 및 부장대우가 동시 추천한 지원자도 명단에 들어있다. 해당 지원자 명단에는 ‘연금카드 3만 계좌와 급여이체 1만7000건’이란 기타 정보도 적혀 있다. 심 의원은 “한 기업 최고재무책임자(CFO) 자녀의 경우 ‘여신 740억원, 신규 여신 500억원 추진’이라고 나와 있는데 명백한 대가성 채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우리은행은 블라인드 면접방식을 도입하고 있어 면접관이 지원자의 인적사항을 알 수 없어 특혜 채용이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매번 채용 때마다 많은 요청이 들어오지만 블라인드 채용으론 특정인을 잘 봐주기 어렵다”며 “최종 합격자 명단이 나온 뒤 사후적으로 관련자 정보와 추천인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작성한 문건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심 의원은 “우리은행 면접관들이 힘있는 사람들의 추천을 받아 연필로 메모해 놨다가 최종 판단할 때 다 지우고 고친다”며 우리은행의 해명이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은행의 채용비리는 범죄 행위”라고 말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선 금감원 직원들이 민간 금융회사 직원들로부터 돈을 빌린 뒤 갚지 않는 등 ‘갑질’을 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금감원 팀장급 간부 두 명이 부하 직원 및 민간 금융사 직원 등 수십 명에게서 각각 2억원, 1억7000만원을 빌린 뒤 일부만 갚은 사실이 드러나 내부 징계를 받았다”며 “매우 부적절한 행태인데도 경징계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안상미/이태명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