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월 분석, 16.4% 늘어
한국의 올 1~8월 수출 증가율이 수출액 상위 10개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수출액 순위에서도 세계 6위를 차지했다.
세계무역기구(WTO)가 17일 발표한 ‘월간 상품수출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올 1~8월 수출액은 3751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4% 증가했다. 조사 대상 71개국 평균(9%)보다 훨씬 높다. 수출액 상위 10개국 중 2위는 네덜란드(12%), 3위는 일본(8.3%)이었다.

이 기간 수출액 순위에서 한국은 6위를 차지했다. 중국이 1조4366억달러로 1위였다. 미국은 1조94억달러를 수출해 중국의 뒤를 이었다. 3위는 독일(9346억달러), 4위는 일본(4515억달러), 5위는 네덜란드(4138억달러)였다.

한국은 8월 수출에서도 17.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8월에 두 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기록한 나라는 한국, 네덜란드, 이탈리아, 독일 등 4개국뿐이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경기가 동반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경기가 호조세여서 수출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보호무역주의 정책 심화, 조업 일수 감소 등으로 향후 수출증가율은 둔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