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 광학회 이사회에서 박용근 물리학과 교수(37·사진)가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발표했다.

50대 후반부터 60대 초반 회원이 많은 미국 광학회에서 30대인 박 교수가 석학회원에 선정된 건 이례적이다.

박 교수는 바이오 의학 분야에 쓰이는 디지털 홀로그래피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석학회원에 뽑혔다. 박 교수는 이 현미경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2015년 ‘토모큐브’를 설립해 지난해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한미약품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이 기술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피츠버그대 의대, 독일암센터, 서울대 병원 등 세계 주요 연구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다. 박 교수는 광산란 측정 기술을 개발하는 ‘더웨이브톡’을 설립해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