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호텔은 핼러윈 파티 열어
핼러윈 데이(10월31일)를 앞두고 유통과 호텔업계를 중심으로 상품 판매전과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핼러윈은 유령 분장 등을 하고 아이들이 사탕을 얻으러 다니는 서양 명절이지만 최근 몇 년 새 국내에서도 이를 즐기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롯데마트는 장난감 판매점 토이저러스 전국 42개 매장과 토이박스 74개 매장에서 오는 30일까지 핼러윈 용품을 판매한다. 주요 판매 상품은 어린이용 호박 망토 세트, 뽀로로 LED(발광다이오드) 파티봉, 이색 머리띠 등이다. 스크림 마스크와 투명 마녀모자 등도 판매한다. 올해는 어린이 용품뿐 아니라 성인 핼러윈 상품도 내놨다. 망토와 가위 모양 머리띠, 악마뿔 헤어밴드 등이다. 핼러윈 상품의 약 20%를 성인용으로 구성했다.
신세계의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는 모든 점포(하남, 코엑스몰, 고양)에서 ‘해피&퍼니 핼러윈’ 행사를 이달 말까지 연다. 하남점과 고양점은 1층 중앙 아트리움에 핼러윈을 상징하는 ‘잭오랜턴’을 설치하고 포토존을 꾸며놨다.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내 최고급 호텔 시그니엘서울은 ‘핼러윈 패키지’ 상품을 내놨다. 디럭스 스위트 객실 1박과 조식 3인(어른 2명, 어린이 1명), 허그미 램프 1개, 롯데월드 호로 핼러윈 페스티벌 자유이용권 3매로 구성됐다. 가격은 65만원.

롯데시티호텔 마포는 ‘핼러윈 나이트 풀파티’를 27일 연다. 수영장을 핼러윈 콘셉트로 꾸미고 래퍼 서사무엘과 DJ 퍽클 등 아티스트를 초대했다. 이날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진행되며 입장권은 1인 5만원이다. 입장권 2매와 스탠다드 객실 1박으로 구성된 패키지는 13만원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