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중 첫 회의…공적자금 회수 방안 논의

금융위원회는 17일 국회·법원행정처 등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후보자 6명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새 공적자금관리위 민간위원은 정지만 상명대 경제금융학부 교수와 민충기 한국외국어대 경제학부 교수, 김상준 법무법인 케이에스앤피 변호사, 황이석 서울대 경영대 교수, 박경서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박종원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등이다.

공적자금관리위는 공적자금 운용 등에 관한 사항을 종합적으로 심의·조정하게 된다. 당연직 위원인 금융위원장과 기획재정부 차관, 민간위원 등으로 구성된다. 민간위원의 임기는 18일부터 2019년 10월17일까지 2년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을 민간위원장은 첫 회의에서 위원간 투표를 통해 선출할 예정이다. 첫 회의는 이달 중 개최하기로 했다. 회의에선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경제·금융·법률·회계 등 새로 위촉된 위원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우리은행, 한화생명 등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잔여지분의 매각, 공적자금 회수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