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한경DB

국내 생리대의 유해성 논란과 관련해 시민단체인 여성환경연대가 특정 제품만 옹호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여성환경연대가 특정업체 제품은 안전하다는 입장을 발표할 공간을 만들어주고, 특정 제품에 대해서만 피해사례 접수하며 석연치 않은 행동을 보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3월21일 여성환경연대 주관으로 열린 월경토론회에서 김만구 강원대 교수가 조사한 상위 생리대 5개사 10개 제품을 제조사를 적시하지 않고, 발암물질 검출됐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같은 날 후반부 토론세션에선 유한킴벌리 수석 부장이 유한킴벌리 제품이 안전하다는 요지로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후 5개월 뒤 여성환경연대는 홈페이지에 릴리안 제품 피해사례를 접수했다"며 "여성환경연대 행위에 대해 식약처는 어떤 입장을 취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류영진 식약처장은 "당시 월경토론회엔 식약처 직원이 참석해서 여성환경연대랑 생리대 유해성 자료를 공유했다"며 "여성환경연대에 진상규명 자료는 따로 요구한 적 없다"고 답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사회의 '빛'이 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NS 통한 제보 환영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