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이재명 성남시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연장에 반발해 사실상 재판 보이콧을 선언한 것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이재명 시장은 지난 16일 오후 SBS라디오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다"며 "본인의 재임기간 동안 국민이 얼마나 고통을 겪고 이 나라 민주주의가 후퇴했는지 생각한다면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기소하고 법원이 증거 인멸, 도주 우려 등등을 감안해서 구속재판의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도 이 나라 헌법이 위임한 권한을 행사하는 건데 본인만이 옳다고 주장하지 않나"라며 "본인은 잘못한 게 하나도 없는데 왜 또 구속하느냐고 하는데 사유가 되니까 구속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보복'이라고 말씀하신 것 같은데 이건 법치를 수행하는 과정"이라며 "본인은 국민과 사법기관이 볼 때 법에 어긋나는 행위를 수없이 했는데, 왜 본인만 예외가 돼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여전히 딴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80번째 공판에서 처음으로 직접 발언을 통해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사실상 재판 보이콧를 선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