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악플러 10명 고소 /사진=조민아 SNS

쥬얼리 출신에서 파티시에로 활동 중인 조민아가 악플러 10명을 고소한 가운데 심경을 밝혔다.

17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출 사진을 게재하면서 "아침 6시15분 해돋이 보는걸 정말 좋아한다. 몇 시에 자든 기상 시간은 언제나 오전 5시30분. 명상하고 해 뜨는 걸 보면서 행복한 하루를 시작한다"고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조민아는 "다시 오지 않을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오늘. 내게 주어진 ‘현재’에 집중하며 그 안에서 감사함과 따뜻함을 나누자”면서 “오늘도 맛있는 행복을 구워서 받는 사랑에 보답해야지"라며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해와 달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음에 가슴 벅차다”라고 말했다.
조민아는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를 운영하면서 위생문제, 판매 가격 등의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조민아는 악플러들의 공격에 고통을 호소하다 10명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입에 담을 수 조차 없는 성적 모독이나 인격을 말살하는 욕설 등 언어폭력에 대해 더이상 참고 고통 받을 수 없어 법적 대응을 하게 됐다"며 "제품의 가격 발언 등과 관련해 고소를 진행한다는 것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