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스타트업 대상 투자유치로 후속지원 본격화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본부장 송한욱)는 17일 부산 해운대구 그랜드호텔에서 동명대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단과 ‘IR 피칭데이(Pitching Day)’를 개최했다.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은 특구형 기술창업 지원사업으로, 이번 행사는 동 사업을 통해 동명대가 육성․투자한 10개의 기업에게 사업설명회를 통한 민간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IR-Pitching 참가기업은 크림슨스타, 제이투씨, 와이엘테크, 비알테크놀로지, 스윗솔루션,리안 등 10개사다.

이날 행사는 스타트업의 IR과 함께 투자자 미팅, 전문경영인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IR의 경우 성공벤처기업인의 심사와 함께 향후 투자전략을 피드백 받을 수 있게 이뤄졌다. 특강과 네트워킹 행사를 통해 참여한 투자자들이 성공과 실패 경험으로 쌓은 노하우를 스타트업에 전수하기도 했다.

탁현철 스틱인베스트먼트 지사장은 “많은 기업들이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향후 비전을 보여줘 앞으로의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신용보증기금, 스틱인베스트먼트 등 10여개의 투자기관은 발표기업 10개사에 대해 투자가능성을 검토할 계획이다.몇몇 벤처캐피털은 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오종훈 선보엔젤파트너스 대표는 “이번 IR-Pitching을 통해 학내 기술창업의 가능성을 보았다”며, “선보에서도 우수 학내창업기업이 중소․중견 기업으로 지속성장 할 수 있도록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한욱 부산특구 본부장은 “그동안 부산특구는 다년간의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을 통해 학내 기술창업 지원에 힘써왔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학 내 기술창업 단순 학내 창업으로 끝나지 않고 설립된 스타트업들이 도약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