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출범후 외국원수 첫 방한…靑 "11월초 방한…도착·출발일정 조율 중"
내달 7일 공식 환영식 이어 정상회담 및 공동언론 발표 행사
한미동맹 강화·북핵 해결 위한 한미 공조 등 논의
트럼프 대통령 국회 연설도…미국 대통령 중 7번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7일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백악관과 청와대가 16일 공동 발표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 내외가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초청에 따라, 11월 초 한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외국 국가원수로서는 최초의 방한이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다음 달 7일 공식 환영식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및 공동언론 발표 행사를 갖고, 트럼프 대통령 내외를 위한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 강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공조, 동북아 평화와 안정 구축, 양국간 실질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국회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연설을 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리 국회 연설은 미국 대통령 중 7번째다.
미국 대통령의 첫 국회 연설은 1960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했으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재임 중 두 차례 국회연설에 나섰다.

미국 대통령의 마지막 우리 국회 연설은 24년 전인 1993년 빌 클린턴 대통령이 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5년만의 국빈 방한으로서, 양 정상간 개인적 신뢰와 우의를 재확인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도착 및 출발 일정을 계속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 시점과 체류 기간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3일부터 14일까지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서며, 이 기간 중인 7일 한국에서 양자 정상회담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