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하우스를 방문할 시간이 없는 예비 청약자를 위해 분양 상담사가 직접 찾아가서 분양상품을 설명하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한화건설은 오는 19일 서울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주상복합(영등포뉴타운 1-3구역) 분양을 앞두고 ‘도모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문의사항이 있는 일부 예비 청약자를 전담 상담사가 방문해 설명해주는 서비스다. 분양 홍보관에 전화를 걸어 문의한 이들 중 자세한 상담을 원하는 이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전담 상담사가 시간·장소 등을 조율해 방문한다. 현장 질문·답변을 통해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지난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에서 근무하는 한 30대 남성은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있는 직장 건물 안에서 분양 상담을 받았다. 주변 아파트 시세 설명을 듣고 자신의 청약 1순위 자격요건 등을 확인해 청약 신청을 하기로 했다. 지난주까지 약 55팀이 현장 상담을 신청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8·2 부동산 대책’으로 이달부터 서울의 청약제도가 대폭 바뀐다는 점을 감안해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부적격당첨자가 줄면서 분양 물량이 최우선적으로 자격을 갖춘 실수요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 청약 제도는 이달 분양 중인 아파트부터 적용되고 있다. 투기과열지구에서 민간 아파트는 전용 85㎡ 이하 타입을 100% 가점제로 공급한다. 또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청약통장에 가입한 지 2년이 지나고 납입 횟수가 24회 이상이어야 1순위 자격을 얻을 수 있다. 1년 거주 요건도 추가됐다. 서울 공급 물량에 청약하려면 1년 전부터 서울시내에 거주하고 있어야 한다. 그간 추첨제로 뽑은 예비 당첨자도 모두 가점제 적용을 받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