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6년차를 맞은 그룹 비투비(BTOB)가 고민을 털어놨다.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비투비 정규 2집 '브라더액트(Brother Act)' 발매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취재진이 데뷔 6년 차의 고민과 목표를 묻자 정일훈은 "저희가 있는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서 시간이 갈수록 발전하는 저희 모습을 여러분에게 보이는 게 가장 큰 목표"라며 "올해가 얼마 남지 않았다. 올해 마무리까지 잘하고 내년에 새로운 시작을 통해 운이 트이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서은광은 "비투비는 다 같이 오래오래 음악하고 싶다. 다양한 음악을 들고 기회가 되는대로 많은 분께 보이고 싶다"고 덧붙이자, 육성재는 "은광이 형 건강이 다 할 때까지 노래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타이틀곡 '그리워하다'는 다시금 비투비의 진가를 증명할 비투비표 감성 발라드 곡이다. '기도' 이후 다시 한 번 멤버 임현식과 이든(EDEN)이 호흡을 맞춘다. 시간이 지났음에도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진솔한 감정을 편안한 멜로디와 절제된 사운드로 덤덤하게 풀어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