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의 추석 연휴를 보낸 소비자들이 힐링보다 '일상으로의 복귀'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티몬이 추석연휴 직후 자사 매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명절증후군으로 인한 힐링쇼핑 대신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한 생활쇼핑 트렌드가 강하게 나타났다.

추석연휴기간(3~8일) 대비 연휴 직후 동기간(10~15일)의 매출을 비교했을 때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카테고리는 슈퍼마트(324%)였다. 이 밖에도 식품건강 256%, 가전 237%, 출산·유아동 189%, 생활·주방 130%등 생필품과 식품, 육아용품 등 생활쇼핑제품들이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들 카테고리의 평균 매출 성장 수치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평균 81%포인트 높은 것이다.

반면 대표적인 힐링 상품인 도서·취미, 지역상품, 컬쳐 상품 등의 평균 매출 성장률은 지난해대비 20%포인트 이상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간 딜별 매출순위도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하이원리조트 시즌권을 선두로 여행, 뷰티, 패션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올해에는 육아용완구인 맥포머스 브레인마스터가 매출 1위를 차지했고 하기스 기저귀와 LG 건조기, 한샘 주방시공상품 등이 매출 상위권으로 진입했다.
티몬 측은 "최장 10일에 이르는 긴 연휴 덕분에 충분히 휴식을 취하며 명절 스트레스를 해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기존 명절 연휴 후에 보였던 스트레스 해소가 아닌 빠르게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생활 쇼핑 트랜드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티몬은 명절 비용 지출로 지갑이 가벼워진 소비자들이 생필품을 부담 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슈퍼마트 장보기 쿠폰을 지급하고 있다. 슈퍼마트 상품을 4만원 이상 구매 시 구매금액의 5%를 할인 받을 수 있다.

홍종욱 티몬 마트그룹장은 "최장 10일동안의 연휴가 끝난 후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해 생필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며 관련 상품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티몬은 소비자들이 알뜰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