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표명에 대해 "한마디 반성도 없다"며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오늘 법정에서 심경을 밝혔다"며 "오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에 실망과 분노만을 안겨주고 말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안위에 대한 걱정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오늘 박 전 대통령의 심경에는 자신과 비선실세들이 저지른 국정농단에 맞서 지난 겨울 차디찬 아스팔트 위에서 촛불을 들어야만 했던 국민에 대한 죄송함은 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며 "있었다면 '자신의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고 강변하고 재판부를 부정하는가 하면, '정치보복' 운운하면서 지지자들의 결집만을 유도하는데 급급한 변명과 선동만 있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이미 헌법재판소 판결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상당 부분 드러나 있고 세월호 최초 보고시점 조작 문서에서 보듯이 새롭게 밝혀야 할 의혹들이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이제라도 자신이 저지른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힘으로써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명예라도 지켜 달라"고 촉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재판에서 "사사로운 인연을 위해서 대통령의 권한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믿음과, 법이 정한 절차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심신의 고통을 인내했다"며 "하지만 지난 13일 재판부의 추가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저로선 받아들이기 어렵다.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향후 재판은 재판부에 뜻에 맡기며 포기하지 않겠다. 저를 믿고 지지해주시는 분들이 있고 언젠가 반드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며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 보복은 저에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