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도경수, 신하균이 16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7호실'(감독 이용승, 제작 명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신하균, 도경수 주연의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영화로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