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하균과 도경수가 '7호실'로 첫 연기호흡을 맞췄다.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7호실'(이용승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신하균은 "역할상 티격태격하고 좋은 관계가 아니다. 개인적으로 만나면 적말 착실하고 좋은 후배다. 첫 느낌이 맑은 눈을 가지고 있다. 술을 한 잔 했다"라고 도경수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굉장히 준비를 많이 해와서 깜짝 놀랐다. 감독님이 현장서 주문을 많이 하고, 제가 애드립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걸 받아 치더라"라고 칭찬했다.
도경수는 신하균에 대해 "꼭 한 번 뵙고 싶은 선배셨는데 실제로 뵙게 되어 너무 기뻤다"라며 "7호실 안에 두식의 성격과는 정반대라 너무 다정하시다"라고 화답했다.

이용승 감독은 "광복절날 신하균 선배 출연 확정했다. 나이든 소년의 느낌을 받았다. 잘 어울리겠다라고 생각했다. 도경수는 촬영하다 들렀는데 어떤 분장을 했는데, 영화 속 캐릭터와 같았다. 눈만 보였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영화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이다. 신하균, 도경수 주연. 오는 11월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