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한 청년상인 점포 중 3곳 중 1곳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상인육성사업은 재래시장 활성화와 젊은 층 고객유입을 위해 중기부가 2015년부터 지원한 사업이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중기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기부가 1차로 2015년 6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지원한 청년상인 점포 218개 중 75개(34.4%)는 폐업했다. 12개 점포는 휴업 중이다. 2016년 3월부터 2차로 지원하는 178개 점포 중 42개 점포(23.59%)도 폐점 또는 휴점 상태다.

청년상인육성사업은 전통시장 내 청년시장을 육성하고 전통시장의 혁신을 유도한다는 취지로 도입했다. 청년상인들은 창업교육과 체험 점포 운영, 임차료와 인테리어·마케팅 비용 등을 지원받는다.

지난 3년간 이 사업에 배정된 예산은 127억8700만원에 달하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송 의원은 “정부가 청년상인 점포를 지정하고 사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폐점이 늘고 있다”며 “상품과 서비스 정책 지원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성과가 높은 점포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사후관리를 통해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