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종 로봇 공개…송창현 CTO "삶의 가치 높이는 생활환경지능 연구"
AI 기반 웨어러블 기기 '아키' 선보여
연내 자율주행차 기술 레벨4 목표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데뷰 2017'에서 기조연설 중인 송창현 네이버 CTO. /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반 생활환경지능 기술의 확장체로 9종에 달하는 로봇을 공개했다. 기술의 도구화를 선언한 네이버가 일상에서 유용한 AI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로봇'을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생활환경지능은 일상생활에서 AI가 사람과 상황, 환경을 인지하고 이해해 사람에게 필요한 정보나 행동을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네이버는 생활환경지능의 고도화를 목표로 로봇과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더 다양해진 네이버 로봇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7'의 기조연설에서 로보틱스를 포함해 검색, 브라우저, 자율주행 등 다양한 영역에 대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송 CTO는 "인간 생활 속에 자리 잡는 로봇을 목표로, 사람들이 살아가는 실제 공간에서 도움을 주는 로봇을 연구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더욱 다양해진 네이버의 로봇 라인업이었다. 네이버랩스는 지난해 데뷰에서 실내지도 제작 로봇 'M1'을 공개한 데 이어 올해 총 9종에 달하는 로봇을 공개했다.

16일 '네이버 데뷰2017'에서 네이버랩스가 공개한 실내자율 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 . / 사진=네이버 제공

송 CTO는 △실내자율 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 △전동카트 '에어카트' △세계 최초 4륜 밸런싱 전동 스케이트보드 'Personal last-mile mobility' △MIT와의 산학협력 '치타로봇' △UIUC와 산학협력하고 있는 '점핑 로봇' △계단을 올라가는 바퀴 달린 로봇 '터스크봇' △물체 인식 및 자율주행하는 'TT-bot' 등을 소개했다. 이 중 어라운드와 에어카트는 부산의 오프라인 서점 '예스24'에 도입됐다.

송 CTO는 네이버 검색과 서비스 등에 딥러닝, 빅데이터 등 AI 기술이 어떻게 활용되는지도 소개했다. 이용자의 검색 의도 파악과 추천 시스템 에어스(AiRS)의 모델링 사례를 설명했다. 성능과 보안 등을 보안한 브라우저 '웨일'의 정식 버전 1.0도 공개했다. 네이버는 오는 12월 웨일의 모바일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랩스, 웨어러블 기기 '아키' 공개

네이버의 연구개발(R&D)자회사 네이버랩스의 개발 성과도 소개됐다.

네이버랩스는 이날 위치 측위 및 장소 이해 기술을 기반으로 웨어러블 기기 '아키(AKI)'를 선보였다. 아키는 어린 자녀를 둔 보모가 자녀 위치 정보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게 구현됐다. GPS가 약한 실내공간에서도 위치 확인이 가능하고, AI는 머신러닝으로 자녀가 반복 방문한 장소·시간·상황을 스스로 학습해 정보 정확도를 높인다. 아키는 내년 1월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웨어러블기기 '아키'. /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랩스는 올 연말까지 자율주행차 기술을 미국자동차공학회 기준 '레벨4'까지 높인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현재 네이버 자율주행차는 도심내 GPS 음영지역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차선 기반 자기위치 인식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네이버가 지난 8월 선보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어웨이(AWAY)'는 내년 상반기 오픈 플랫폼으로 외부에 개방된다. 어웨이를 통해 서비스와 제품을 개발하고 싶은 기업 어디나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다. 어웨이가 탑재된 애프터마켓 제품을 올해 일반인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데뷰는 국내외 정보기술(IT) 개발자들이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장으로 자리 잡았다. 10년간 누적 참가자 수는 1만9900명에 달하며, 국내외 기업 및 학계 398명의 연사가 364개 세션에서 실전 경험과 노하우를 나눴다.

지난달 20~21일 진행된 총 2500명 규모의 올해 사전 참가 신청은 각각 32초, 15초 만에 마감될 만큼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데뷰 2017은 오는 17일까지 이틀 동안 AI, 빅데이터,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총 42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게임·엔터 분야를 취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