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이 폭로한 롯데건설의 불법행위 증거물. GS건설 제공

GS건설이 롯데건설의 서울 강남 재건축 수주전 불법 행위를 폭로한 것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국토부 측은 16일 "언론에 보도된 GS건설의 폭로 사실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롯데건설의 불법행위에 대한 국토부 차원의 사실관계 확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최근 강남 재건축 수주전이 과열되자 현장조사 등 정밀 모니터링을 벌이고 불법행위가 드러난 건설사는 입찰에서 배제하는 등 강력한 제재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토부가 이같이 공개 경고를 내놓았던 터라 GS건설이 제기한 롯데건설의 불법행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GS건설은 지난 15일 강남 재건축 시장 등지에서 '불법 매표(買票) 시도 근절을 위한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한 결과, 서초구 잠원동 한신4지구 재건축 수주 과정에서 롯데건설이 25건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한신4지구 신고센터에서 접수한 제보에는 현금과 청소기, 숙박권, 상품권, 명품가방·명품벨트 등을 지급한 사례가 포함됐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