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관계자가 김재철 당시 MBC 사장(사진)과 접촉해 정부 비판성향의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을 논의한 정황이 검찰 수사에서 파악됐다.

16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최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MBC 출입 담당관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담당관은 조사에서 자신이 김 전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정부 비판성향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 방안이 담긴 문건을 건넨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달 문건에는 특정 프로그램 폐지나 특정 인사의 방송 하차, 노조 활동 와해 공작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국정원이 'MBC 노조 등 와해공작'을 세워 추진한 사실은 자체 내부 조사에서 문건으로 실체가 확인됐으나 국정원 관계자가 이들 문건을 방송사 간부를 만나 건넨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김 전 사장 시기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의 해고, 파업 등 사건이 일어났다.

검찰은 최근 김 전 사장 측근인 전영배 당시 MBC 기획조정실장(현 MBC C&I 사장)을 불러 과거 인사와 특정 연예인 배제가 국정원과 연관이 있는지를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사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