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대통령으론 첫 관람

"위축된 영화제 다시 활발하게"

< ‘VR 시네마’ 보는 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가상현실(VR) 기기를 통해 VR 시네마를 관람하고 있다. 부산=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국내 최대 영화제인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여성 문제를 다룬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했다. 현직 대통령이 올해 22회째인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영화를 관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관람 후 영화 전공 대학생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부산영화제가 근래 2∼3년간 아주 많이 침체한 게 너무 가슴 아파서 힘내라고 격려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몇 년간 부산영화제가 ‘좌파영화제’라고 해서 영화제 지원을 빌미로 정부와 부산시가 정치적으로 간섭했다”며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는 아예 영화제 자체가 블랙리스트에 올라 국고지원금이 반 토막 나는 상황이 되면서 영화제가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논의했는데, 정부가 부산영화제를 다시 활발하게 하는 방안을 이른 시일 내에 찾겠다는 각오를 말씀드린다”며 “정부도, 시도 힘껏 지원하되 운영은 영화인에게 맡기면서 간섭하지 않는 원칙을 살리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본인도 문화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리고 부산영화제가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돋움하는 데 동참하고 있다는 표시를 하고 싶어 영화제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