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은 15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유방암 예방 캠페인 ‘2017 핑크런’ 마라톤대회를 열었다.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맨 왼쪽), 라네즈 모델 이성경(가운데), 배동현 아모레퍼시픽그룹 사장(맨 오른쪽)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