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는 15일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4명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프레임에 '원조적폐청산',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맞서는 셈이다.

정치보복대책특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장제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딸 노정현, 아들 노건호, 조카사위 연철호는 노 전 대통령과 공모해 박연차로부터 세 차례에 걸쳐 640만 달러 뇌물을 수수했으며 이는 형법상 뇌물공여죄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대한민국의 적폐청산 과제 중 최우선 과제는 돈과 권력의 유착을 끊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아직까지 청산되지 못한 원조적폐를 청산한다는 점에서 이 건이 갖는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여당의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이라고 지적하며 공정한 적폐청산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에게는 엄하고 나에게는 관대한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일 뿐"이라며 "공정하게 적폐청산을 해달라"고 지적했다.

또 "노 전 대통령 일가가 640만 달러를 주고받은 것은 검찰 수사에서 적시된 팩트"라며 "권력의 정점에 있었던 노 전 대통령 일가에서 일어난 음습한 뇌물공모혐의에 대한 규명과 단죄, 그 돈에 대한 환수 없이 적폐청산은 공허한 말장난이자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당은 12일 정부여당의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이에 맞서기 위해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특별위원회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의혹을 파헤치고 공소시효가 남은 사건들에 대해 재수사를 요구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