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14일(현지시간) 세계은행(WB)에서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김용 WB(세계은행) 총재와 만나 한국과 WB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G20(주요20개국) 재무장관회의와 IMF(국제통화기금)·WB(세계은행)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 김 부총리는 14일(현지시각) 김 총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선 WB 한국사무소 2기 MOU(양해각서)와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 협력 MOU를 체결됐다.
김 부총리와 김 총재는 WB 한국사무소 1기가 2014년 설립돼 한국과 WB의 상호협력에 중요한 채널 역할을 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WB 한국사무소 2기는 2018~2020년 활동하며,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허브사무소 육성을 목표로 한다.

김 부총리는 김 총재가 빈곤 타파, 공동 번영 등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를 선도하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김 총재가 2018년 춘계회의 때 타결을 목표로 한 WB 증자에 대해 지지를 표했다. 김 총재는 개발재원 확대를 위해 증자를 추진 중이다.

김 부총리는 "김 총재 취임 이후 한국인 직원 채용이 늘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면서도 "한국인 직원 수는 WB 분담금 대비 여전히 적다"며 WB와 한국인 직원 채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