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는 LG유플러스를 통해 신용카드 사이즈의 휴대용 LTE 와이파이 공유기 ‘U+와이파이쏙’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U+와이파이쏙은 2가지 주파수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듀얼 밴드’를 탑재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데이터 사용이 가능하며, LG유플러스 출시 라우터 제품 중 최초로 LCD 화면을 탑재해 사용자 편의성을 한층 개선시켰다.

와이파이쏙은 2.4GHz&5GHz 듀얼밴드를 적용, 2가지 주파수를 동시 사용할 수 있어 한층 빠르고 안정적인 데이터 사용을 가능케 한다. 신용카드와 유사한 사이즈(96.8mm X 58.0mm), 한 손에 쏙 들어오는 17.3mm의 디자인으로 휴대성을 높였으며, 특수 소재로 제작되어 배터리를 포함한 무게 가 112g이다.

1.45인치 LCD 화면은 인터랙티브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탑재해 배터리 잔량 및 와이파이 연결 상태를 바로 확인하고, 사용자 필요에 맞게 직접 설정할 수도 있다.
3000mAh 용량 배터리는 최대 12시간까지 지속되며, 와이파이 미연결 시 600시간의 대기 시간을 제공, 외출 시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 보조 배터리로도 사용할 수 있다.

U+와이파이쏙은 하이실리콘 칩셋 발롱 711(Balong 711)을 탑재하고 LTE FDD 150Mbps/LTE TDD 112M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LTE Cat. 4 규격을 지원, 최대 10개 기기 동시접속이 가능해 해외 여행시 데이터 요금을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화웨이 전용 앱 ‘HUAWEI HiLink’ 설치 시 실시간 기기 상태 점검, 단말 간 사진 공유, SMS 전송/수신 등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며, 마이크로 SD 카드 공유 기능 또한 지원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