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10월 말 무궁화5A 위성 발사 예정

KT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LA 인근)에 위치한 스페이스X 본사에서 황창규 회장이 스페이스X의 일런 머스크(Elon Musk) 회장, 그윈 숏웰(Gwynne Shotwell) 사장과 회동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스페이스X는 이달말 무궁화5A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무궁화5A호 위성이 발사될 수 있도록 준비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발사계획 및 향후 파트너십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무궁화5A호는 기존 무궁화5호 위성을 대체하게 된다. 이전 커버리지가 동남아시아 정도가 전부였다면 이번 위성은 한국과 약 7500km 떨어진 중동지역까지 교신이 가능하다. 동남아를 넘어 중동을 포함한 아시아 전역을 커버할 수 있는 만큼 활용도가 훨씬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페이스X는 로켓 및 우주선을 기획, 제작, 출시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궁극적으로는 인류가 다른 행성에 살 수 있도록 함을 목표로 우주기술을 혁신하고자 2002년에 설립됐다.

황 회장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일런 머스크 회장과의 만남에서 5G에 기반한 자율주행,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번 만남이 KT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