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직원들 내추럴엔도텍 내부정보로 시세차익

공영홈쇼핑 직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홈쇼핑사 공급업체의 주식을 매입해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은 14일 국감자료를 통해 이를 밝혔다.

김 의원은 "최소 7명의 공영홈쇼핑 직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백수오궁' 제품의 방송 판매일인 지난 7월 31일 이전에 공급업체인 '내츄럴엔도텍'의 주식을 매입해 시세차익을 거둔 혐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내츄럴엔도텍은 이른바 '가짜 백수오' 논란 이후 2년 만인 지난 7월 말 공영홈쇼핑인 아임쇼핑에서 건강기능식품 백수오궁 판매를 재개했다.
내츄럴엔도텍은 총 7차례의 방송을 통해 약 12억의 매출을 달성했고, 회사 주가는 3배 가까이 급등했다.

이 과정에서 공영홈쇼핑 직원 5명이 방송 전에 내츄럴엔도텍 주식을 매입해 시세차익을 거둔 정황이 포착됐고, 다른 직원 2명은 주식매입 사실을 회사 측에 자진신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홈쇼핑 방송 재개 사실을 미리 파악한 내부 직원들뿐만 아니라 부처 공무원, 벤더사 직원 등 다수의 관계자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며 "금융위원회는 관련자들의 혐의를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